2020년 2월 17일에 화랑 청소년재단 실리콘밸리 맴버들은 비즈니스 커미티의 주관으로 캘리포니아 트레이시에있는 아마존 주문 처리 센터(Amazon Fulfillment center) 를 방문했다. 방문단을 위한 전문적인 안내 직원들의 도움으로 화랑 멤버들은 센터 내의 최첨단 산업 현장을 직접 눈으로 보고 배우는 기회를 가졌다. 이 건물은 아마존의 위상을 보여주듯 놀라운 크기를 자랑하며 에펠 탑을 두 번 만들 수 있을 만큼의 어마어마한 철강 자재가 사용되었다고 한다.

  세심하게 설계된 업무 프로세스와 합리적이고 능률적인 업무를 위해 최적화된 시스템이 매우 인상적이었는데 특히 드론을 이용한 효율적인 업무개선과 로봇을 이용한 자동화 시스템은 멤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화랑 실리콘밸리는 창단 이래 지난 2년 동안 K-Group과 함께 햄스터 로봇과 드론을 이용한 코딩스쿨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그동안 배우고 가르쳤던 자동화 시스템이 실제 산업 현장에서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고, 앞으로의 산업에서 자동화 시스템이 가져올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과 IT 산업의 중요성에 대해 배우는 기회가 되었다.  

  또한 미래의 비즈니스는 결국 기술의 발전이 좌우하고 이러한 기술을 적절하게 사용하는 것이 비용 절감과 프로세스의 오류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 아마존이 개발하여 사용하고 있는 SLAM 또는 스캔, 라벨, 어플라이, 매니페스트라는 프로세스는 제품을 스캔하고, 각각의 상자에 라벨을 붙이고, 지시 사항을 컨베이어 벨트에 적용하고, 배송 정보를 명시하는 일련의 과정을 자동화하여 비용 절감과 프로세스 오류를 줄이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방식으로 매우 인상적이었다. 

  겉으로 보여지는 최첨단 시스템 뿐만 아니라 화랑 멤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것은 바로 고객 관리의 중요성을 알고 이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회사 방침이었다. 고객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으며, 고객을 존중하지 않는 회사는 결코 좋은 회사가 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래의 기업가를 꿈꾸는 많은 화랑 멤버들에게 고객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노력하는 아마존의 경영 마인드와 노력은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다. 

이번 방문을 통해 화랑 멤버들은 사업 운영 방법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배웠고, 완벽한 제품과 기술 구현 만큼이나 고객을 관리하고 지원하는 기업가의 경영 마인드가 중요함을 배울 수 있었다. 

 

Caleb Kim / 11th / Gunn High School

On behalf of the business committee, the Bay Area’s Hwarang members rendezvoused for a tour on February 17, 2020 at the Amazon Fulfillment Center in Tracy, California. With the guidance of an experienced employee, Hwarang members were led through the numerous floors of industrial and mechanical environments. The building boasted an astounding size, and was claimed to contain “enough metal to reconstruct the Eiffel Tower – twice.” 

The process was very meticulously designed, and every part of the system was supported by reason. For example, the walkway was designed to reach every area of the building without interfering with the drones, which were shifting boxes and products to be shipped off to their respective customers.  One thing that stood out to everybody was the efficiency and functionality of the drones, which used intelligent programs to direct each other and make sure that the shipments were processed and handled as fast as possible. This was interesting because it was the first time that a company toured by Hwarang had automated and intelligent computation replacing manual labor. We saw how machines are very efficient when they are automated and can use their sensors to direct themselves. This is an advanced application of the sensors we use in the IT committee events for the hamster robots. Going forward, the IT committee hopes to establish more programs based on networking and advanced communication / mobilization techniques that can be used in the real world. 

Also we learned that the future of business lies in technology, and how cost reductions and error rates could be diminished by clever implementation of it. Amazon also ran a process known as SLAM, or scan, label, apply, manifest. This method of scanning the product, labeling the respective box, applying its instructions to the conveyor belt, and manifesting itself into delivery allowed for versatility in the infrastructure.

The Hwarang Business Committee as a whole was able to learn about the importance of customer care from this visit. There was heavy emphasis on providing support for consumers, and how a company without respect for its customers is one without a manageable reputation. This is important because many members are interested in becoming entrepreneurs in the future, and the principles upheld by Amazon can be ones that prospective Hwarang CEOs can use in their workplace. As the tour ended, Hwarang members exited with new knowledge on how to run a business. The importance of consumer care, product perfection, and technological implementation is just as important as the entrepreneurial concept and delivery. 

 

Caleb Kim

11th Grade

Gunn High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