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 청소년 재단, ‘사랑의 빛 나눔 비전 콘서트’성황

화랑 청소년 재단(박윤숙 총재)과 화랑라이온스클럽(회장 세라박), 화랑청소년학생(회장 줄리안 김)이 주최한 ‘제 9회 사랑의 빛 나눔 비전 콘서트’가 지난 22일 남가주 새누리교회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콘서트에선 3만2천달러가 모금됐으며 재단은 조성된 기금으로 중남미를 비롯 여러 국가에 안질환(백내장)을 겪고 있는 환우들을 위해 화랑 남가주 18개지부 전회원들이 합동으로 모금 활동을 벌이며 무료수술 및 치료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오는 6월 화랑 메디칼커뮤니 회원들이 의료진과 함께 중남미를 방문, 백내장 개안수술과 현지 한인 다문화가정 학생들을 위한 코딩클래스에 필요한 장비와 교육도 함께 병행한다.

한편 북가주 실리콘밸리 화랑 4개의 챕터도 오는 3월7일 LA와 흡사한 비젼 페스티발을 열어, 모금되는 기부금과 회원들이 리싸이클링하여 만들어진 성금으로 같은 행사에 동참하며, 한국 3개의 화랑지부도 같은 시기에 네팔과 필리핀, 캄보디아 등 저개발국가 학생들을 위한 봉사를 펼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