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육원 초등생위한 코딩교육
화랑재단 청소년들 지도교사 나서

 

“저희가 배우고 익힌 것을 함께 나눌 수 있어서 보람됩니다. 잘 가르쳐 주다 보면 저희도 더 많이 알게 돼요.”

지난 23일 LA한국교육원 2층 강당에서는 매우 의미있는 교육행사가 열렸다. 다름아닌 차세대를 위한 ‘코딩클래스’, 차세대들에게는 자동차 운전만큼 일반적일 것이라는 프로그래밍(코딩) 클래스가 여름방학을 맞아 한국교육원에서 한국어 교육과 더불어 열린 것이다. 프로그램 랭귀지는 가장 기초인 ‘스케치’다.

LA한국교육원(원장 오승걸)이 주최하고 화랑청소년재단(총재 박윤숙)이 후원한 이번 클래스는 이날 시범교육을 무사히 마침에 따라 화랑 IT팀에 의해서 13주간 동안 진행된다. 눈길을 끄는 것은 10명 지도교사가 모두 중고생이라는 것 이들은 자신들이 배운 것을 후배들에게 가르쳐주는 봉사에 나선 것이다.

이날 교육 대상자는 유치원에서 2학년까지의 저학년 클래스와 3학년부터 8학년까지 고학년 클래스로, 총 60명에게 이론과 실습의 시범 교육이 진행됐다.

10명으로 구성된 화랑청소년재단 IT 지도교사팀이 6개 그룹으로 나뉘어 수업을 진행했다. 우선 기본 교육이 진행됐고 이후 로봇 햄스터를 이용해 그룹별 경기를 가졌다. 경기가 시작되자 여기저기서 응원과 함성이 터져 나왔다. 적극적 참여로 학생 모두가 IT와 AI에 대한 흥미를 느끼기 시작하게 된다.

박윤숙 총재는 “프로그래밍을 배운다고 해서 처음에는 잔뜩 주늑이 들 수 있다”며 “그래서 코딩이 놀이와 같다는 것을 가르치기 위해서 흥미를 돋우고 호기심과 동기 부여를 위해서 재미있는 스케치를 배운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클래스는 화랑 소속 수석지도교사인 제임스 이(포모나칼리지 엔지니어링) 팀장의 기초 강의가 이어진다. 그룹별 지도교사들은 수강생들의 1대1 질문에 대답하고 실기 교육을 직접 지도했다.

지도교사로 참여한 알렉스 하(패서디나고교 10학년)군은 “참여한 학생들의 질문 공세가 의외로 뜨거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오승걸 한국교육원장은 “여름방학을 맞아 첫 시도로 코딩클래스를 시작했다. 홈페이지를 통해서 모집했다”며 “한인 자녀들에게 한국어 교육과 더불어 코딩 교육이 가능해 전체 프로그램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 앞으로 큰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이번 IT 교육에 참여한 화랑청년재단 소속 지도교사팀은 자체 내에서 소정의 지도교사 교육을 마친 IT전문 학생 교사들이다. 특히 지도교사 팀은 지난달 22일부터 열흘동안 IT 봉사로 과테말라에서 다문화 가정의 현지 학생들에게 코딩클래스를 마치고 돌아 왔다.

또한 화랑청소년재단은 총15개 분과의 커뮤니티로 구성돼 있고 이중 IT커뮤니티 지도교사는 30명으로 3등급으로 나뉘어 별도의 소정의 교육을 이수해야 IT 지도교사 자격증을 발급받아야 봉사에 참여할 수 있다.